실천교육교사모임

조회 수 7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 201872일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이 일부 개정·시행되었고, 1115일 교육부는 기존 교원휴가업무처리요령을 전부 개정하여 119일부터 교원휴가에 관한 예규를 확정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내용에 따르면 교원의 육아시간은 교육감이 자체기준을 만들어 적용하도록 하였습니다.

 

 

2. 교원의 업무 특성을 반영한 교육부의 조치를 환영합니다. 이에 실천교육교사모임(이하 실천교사’)은 현장 교원들의 육아시간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받아 시도교육청에 교육 현장에 맞은 육아시간 사용 기준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3. 인사혁신처 복무징계예규 제54(2018.7.2.) ()항 중 "24개월은 월() 단위로 지정하되, 사용에 대한 신청, 승인은 일() 또는 주() 단위로 12시간 범위 내에서 할 수 있음"으로 명시되어 있고, 인사혁신처는 “2018.7.2 본 규정 시행 이후에는 육아시간을 월단위로 지정해서 활용한다는 뜻으로 허가는 주, 혹은 일단위로 받을 수 있지만, 해당 월에 사용일이 있다면, 그 지정한 월은 육아시간을 활용한 월이 됨. 한 달 중 1일만 사용하더라도 24개월 중 한 달을 사용한 것으로 간주하게 됨.”이라고 안내하였습니다.

 

 

4. 이런 인사혁신처의 해석에 따라 육아시간을 사용하고 있지만 1일만 사용하여도 1 개월을 사용한 것으로 간주한다는 해석 때문에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가능하면 20일을 다 채워서 사용하도록 강요 아닌 강요를 하고 있는 해석이기 때문입니다. 학교는 학생 수업이 우선되는 구조이므로, 교사는 일반 공무원처럼 수업이 있는 오전이나 매일 일정한 시간에 육아시간을 사용하기 어렵습니다. 여러 회의나 연수, 수업 준비 등으로 바쁜 오후 역시 1 개월에 20일을 모두 사용한다는 것은 물리적으로도 불가한 측면이 있습니다.

 

 

5. 육아시간 사용 초기부터 이런 문제를 우려했던 실천교사는 이에 대한 현장 교원들의 의견을 조사하였습니다. 1118~19, 2일간 온라인으로 실시한 설문에 전국 1305명의 교원은 다음과 같이 응답하였습니다.

 

 

0-현재 운영되고 있는 육아시간 사용 방식은 1개월=20*2시간으로 계산하여, 한 달 동안 하루 2시간의 육아시간을 사용해도 1개월을 사용한 것으로 산입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72.9%의 응답자가 매우 불합리하다”, 16.2%의 응답자가 불합리하다고 응답하였습니다.

 

 

0-현재 법으로 정해진 육아시간을 사용하는데 있어 느끼는 어려움이나 부담감은 어느 정도냐는 질문에 육아시간을 사용하는 것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는 응답이 48%, 매우 어렵다는 응답이 24.3%, 거의 어려움이 없다는 응답이 17.5%, 전혀 어려움이 없다는 응답이 8.1%였습니다.

 

 

0-육아시간 사용에 어려움과 부담이 크다면 어떤 요인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59.3%의 응답자가 학교의 과중한 업무를 꼽았고, 47.4%의 응답자가 관리자의 이해 부족을 꼽았습니다.

 

 

0-현재 교원의 육아시간 사용을 1개월씩 24개월이 아니라 만5세가 될 때까지(장기적으로는 만 6) 학교 현장의 문제를 감안하여 24개월*20*2시간=960시간을 필요할 때마다 나누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해줄 것으로 요구하려고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9.7%가 매우 동의한다, 12%가 동의한다고 응답하였습니다.

 

 

6. 이런 현장 교원의 응답을 토대로 실천교육교사모임은 다음과 같이 제안합니다.

 

 

우리의 제안

 

 

1. 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현재의 육아시간 산입 방법을 1개월 단위가 아닌 2시간을 기준으로 480(960시간)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합니다. 그래야 월 단위 집중 사용이 아닌 필요한 경우 분산해서 사용할 수 있게 되고 업무 편중이나 불성실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2. 육아 시간의 사용 기간 역시 만5세가 아닌 만 6(초등 1학년)로 상향하고, 기준을 자녀의 생년월일이 아닌 학년 진급일로 변경해주시길 바랍니다.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교원들의 육아휴직 뿐 아니라 육아시간을 선택할 수도 있도록 다양성을 열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생년월일이 아닌 학년 진급일을 기준으로 변경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3. 육아 시간 사용과 관련한 복무관리시스템을 개선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는 각 학교마다 별도의 보조장부를 통해서 24개월 사용 내역을 기재하고 있습니다. 자동 누계 합산이 이루어지도록 복무관리시스템(NEIS)을 개선해 주시기 바랍니다.

 

 

4. 교원의 과중한 업무 부담을 경감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정책사업을 축소하고 단위학교의 자율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주시기 바랍니다.

 

 

5. 일부 현장에서 여전히 육아 시간의 취지를 무시하고 육아 시간 사용을 위축시키는 사례가 있습니다. 관리자들의 육아시간 사용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랍니다.

 

 

6. 보건교사 등 일부 특수한 사례의 경우 육아시간 사용으로 인해 별도의 인건비를 지급해야 할 필요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해야 할 업무의 총량은 줄지 않는데 육아시간 사용만 권장하는 것은 모순된 정책입니다. 이런 특수한 사례를 위해서는 별도의 인건비 지급이 교육청 단위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예산 편성 과정에서도 도움을 주시기 바랍니다.

 

 

2018. 11. 26.

 

 

실천교육교사모임

 

붙임 1. 성명서 1부

         2. 설문조사 결과 1부.  끝.

 

실천교육교사모임 회원(후원) 가입하기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성명] 전희경 의원은 혁신학교에 대한 편향적인 자료 제출 요구를 취소하라! 15 file 실천교육교사모임 2019.01.18 1533
» [성명] 교원 89.1% “육아 시간 사용 기준 불합리하다.” file 정성식 2018.11.26 794
37 [논평] 대통령의 교육 인식에 유감, 학사비리 아닌 사학비리다 1 file 신탈린 2018.11.21 691
36 [성명] 맥락 살피지 않은 판결 유감, 대법원의 신중한 판결을 기대한다. 1 file 정성식 2018.11.19 571
35 경기모임(준) [성명] 유예된 경기도 일부 교원 승진가산점 폐지 제대로 준비하여 제대로 폐지하라! file 신탈린 2018.11.13 524
34 [성명] 교사 폭행 학부모를 합당히 조치하여 공적 권위를 수호하라. 1 file 남수원초이상우 2018.11.11 672
33 [성명] 수능 감독관 기피 풍조 해결 대책을 마련하라! -현직 중등교사 5000명 설문, 긴급하게 키높이 의자 배치해야- file 실천교육 2018.10.31 735
32 [성명] 국회의원은 불법적인 갑질 자료 제출 요구를 삼가라. 2 file 정성식 2018.10.18 595
31 아동학대 비방으로 자살한 김포 보육교사 사건에 대한 실천교육 교사모임 성명서 4 file 남수원초이상우 2018.10.17 3923
30 [성명] 초등학생 오후 3시 의무 하교에 반대합니다. file 정성식 2018.09.03 3044
29 교장공모제 확대에 임해 시민들께 드리는 약속(중견교사 308인 선언) 1 file 실천교육 2018.08.30 3807
28 [공동취재요청] 8/28(화),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file 실천교육 2018.08.27 738
27 [성명] 20년의 추이 거스른 입시제 개악을 규탄한다! -포퓰리즘에 빠진 청와대 비서실의 교육 농단 막을 장치 마련해야- 1 file 실천교육 2018.08.17 4273
26 [공동입장문] 숙려제 내실화 위해서는 교육부의 외압 차단해야 - 학생부 개선 정책숙려제 운영 과정의 문제점 되풀이 안돼 file 실천교육 2018.07.11 1912
25 [성명] 수능영어절대평가가 영어교육을 부실화한다는 선동을 규탄한다! file 실천교육 2018.06.22 1993
24 [성명]‘화살 교감’의 징계 감경과 원적교 복귀를 규탄한다! -이 문제의 처리는 신임 교육감의 역량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것- 31 남수원초이상우 2018.06.17 3774
23 [논평] 미래형 혁신교육을 바라는 민의를 지렛대 삼아 교육감들은 교육부를 견인하고 교육혁신 완수해내야 file 신탈린 2018.06.13 2333
22 [성명] 초등생에게도 부끄러울 대법의 ‘사법농단사건’을 강력히 규탄하며 삼권분립과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적극적 대책을 촉구한다! file 차승민 2018.06.07 1275
21 [성명] 대구사건 교사 해임 판결로 인한 현장체험학습 위축을 우려하며 드리는 제안 2 file 신탈린 2018.05.27 11490
20 [성명] 입시제 개편 - 흐름 유지하며 현상유지 하되, 학생부 등 정비하며 미래사회에 걸맞게 2025 대입개편 논의로 옮겨가야 file 실천교육 2018.05.09 129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실천교육교사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