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교육교사모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예고] 8/28(),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828() 오전 11(정부서울청사 앞), 교육시민단체는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함.

 

학생부 개선 정책숙려제,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이 2가지의 교육문제 공론 숙의과정은 교육부가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이행하는 정책 결정을 책임있게 하지 못한 채 국민에게 정책결정의 책임을 미룬 무책임한 행정임.

 

지난 2차례의 공론 숙의 과정은 교육개혁의 방향이 분명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손놓고 구경만 하는 꼴이었고, 관련 교육시민단체, 교사단체, 학부모 단체 등이 서로 상반되는 주장을 가지고 열심히 토론하고 나면 일반시민들이 판결을 내리는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그 결론은 교육개혁에 퇴행하면서 문제도 해결하지 못하고 오히려 갈등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만들어 냄.

 

앞으로 진행되는 유치원방과후 영어교육 문제와 학교폭력제도 개선 정책숙려제 역시 비슷한 과정으로 진행되면서 갈등을 적당히 봉합하는 수준의 뻔한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됨.

 

이에, 11개 교육단체는 더 이상 의미없는 정책 숙려제를 거부하고 어떤 의제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을 선언함. 정책 결정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지 말고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중심으로 책임있게 정책을 추진할 것을 청와대와 교육부에 촉구함.

 

828() 오전 11,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11개 교육시민단체가 모여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우리는 지난 상반기에 학생부 개선을 논의하는 정책숙려제와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공론화 과정을 지켜보았습니다. 두 차례의 공론 숙의 과정은 교육부가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이행하는 정책 결정을 책임있게 하지 못한 채 국민에게 정책 결정의 책임을 전가한 무책임한 행정의 대표적인 사례였습니다.

지난 두 차례의 공론 숙의 과정에서 정책을 결정할 교육개혁의 방향이 없었던 것이 아닙니다. 분명 학생부 개선의 필요성과 방향이 정해져 있었고, 대입제도 개편의 방향 또한 2015 개정 교육과정과 함께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교육부는 정책 결정을 미룬 채 손놓고 구경만 하는 꼴이었고, 공론 숙의라는 미명 하에 관련 교육시민단체, 교사단체, 학부모 단체 등이 서로 상반되는 주장을 가지고 열심히 토론하고 나면 일반시민들이 판결을 내리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론은 교육개혁의 방향에 역행하면서 당면한 문제도 해결하지 못하고 국민 간의 갈등만 증폭시켰습니다.

앞으로 진행되는 정책숙려제 또한 희망적인 결말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유치원방과후 영어교육 허용 문제와 학교폭력제도 개선 정책숙려제 역시 비슷한 흐름으로 진행되면서 갈등을 적당히 봉합하는 수준의, 교육개혁의 방향에 역행하는 뻔한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여러 교육단체는 더 이상 의미없는 정책 숙려제를 거부하고 어떤 형태로든 정책숙려제의 틀 속에서 의견 제시를 위한 활동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선언함과 동시에, 정책 결정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지 말고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중심으로 책임있게 정책을 추진할 것을 청와대와 교육부에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행사명 :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 선언 기자회견

일 시 : 2018828() 오전 11

장 소 : 정부서울청사 앞

행사내용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 선언

대통령 교육공약 책임이행 촉구

 

 

2018.08.27.

 

광주회복적생활교육연구회, 대구회복중심생활교육연구회,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실천교육교사모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좋은교사운동,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청소년인권행동아수나로, 한국평화교육훈련원, ()한국회복적정의협회

 

 

 

 

 

실천교육교사모임 가입(후원)하기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성명] 지방자치단체의 학교 협력사업 혁신하라 1 file 신탈린 2019.03.22 152
42 광주실천교사 [성명] 모 초등학교에 대한 특정 단체들의 압력행사를 즉시 중지하라 실천교육교사모임 2019.03.17 133
41 경기모임 [성명] 공립 비리 척결한 에듀파인 도입 거부 한유총 자성하라! 교육당국은 시민의 여망 안아 엄정히 대처해야! file 신탈린 2019.02.28 70
40 [성명] 교육부는‘누더기’,‘땜질처방’양산하는 두 학년 동시 적용 교육과정 폐지하고, 적절한 이행 조치 시행하라. file 실천교육교사모임 2019.02.26 1471
39 [성명] 전희경 의원은 혁신학교에 대한 편향적인 자료 제출 요구를 취소하라! 15 file 실천교육교사모임 2019.01.18 1682
38 [성명] 교원 89.1% “육아 시간 사용 기준 불합리하다.” file 정성식 2018.11.26 902
37 [논평] 대통령의 교육 인식에 유감, 학사비리 아닌 사학비리다 1 file 신탈린 2018.11.21 711
36 [성명] 맥락 살피지 않은 판결 유감, 대법원의 신중한 판결을 기대한다. 1 file 정성식 2018.11.19 585
35 경기모임(준) [성명] 유예된 경기도 일부 교원 승진가산점 폐지 제대로 준비하여 제대로 폐지하라! file 신탈린 2018.11.13 549
34 [성명] 교사 폭행 학부모를 합당히 조치하여 공적 권위를 수호하라. 1 file 남수원초이상우 2018.11.11 697
33 [성명] 수능 감독관 기피 풍조 해결 대책을 마련하라! -현직 중등교사 5000명 설문, 긴급하게 키높이 의자 배치해야- file 실천교육 2018.10.31 743
32 [성명] 국회의원은 불법적인 갑질 자료 제출 요구를 삼가라. 2 file 정성식 2018.10.18 638
31 아동학대 비방으로 자살한 김포 보육교사 사건에 대한 실천교육 교사모임 성명서 4 file 남수원초이상우 2018.10.17 3944
30 [성명] 초등학생 오후 3시 의무 하교에 반대합니다. file 정성식 2018.09.03 3067
29 교장공모제 확대에 임해 시민들께 드리는 약속(중견교사 308인 선언) 1 file 실천교육 2018.08.30 3841
» [공동취재요청] 8/28(화), 교육공약 포기하는 정책숙려제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file 실천교육 2018.08.27 743
27 [성명] 20년의 추이 거스른 입시제 개악을 규탄한다! -포퓰리즘에 빠진 청와대 비서실의 교육 농단 막을 장치 마련해야- 1 file 실천교육 2018.08.17 4303
26 [공동입장문] 숙려제 내실화 위해서는 교육부의 외압 차단해야 - 학생부 개선 정책숙려제 운영 과정의 문제점 되풀이 안돼 file 실천교육 2018.07.11 1917
25 [성명] 수능영어절대평가가 영어교육을 부실화한다는 선동을 규탄한다! file 실천교육 2018.06.22 2036
24 [성명]‘화살 교감’의 징계 감경과 원적교 복귀를 규탄한다! -이 문제의 처리는 신임 교육감의 역량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것- 31 남수원초이상우 2018.06.17 37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실천교육교사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