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성명] 2020 학업성취도 조사에서 나타난 COVID-19 극복의 방향- 학급당 학생 수 20명 등 학교 교실을 중심으로 한 교육 회복에 나서야 할 때입니다.

by 실천교육교사모임 posted Jun 0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2020 학업성취도 조사에서 나타난 COVID-19 극복의 방향

 

- 학급당 학생 수 20명 등 학교 교실을 중심으로 한 교육 회복에 나서야 할 때입니다.

 

 

2020학업성취도.png

 

○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20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결과와 함께 COVID-19사태로 인한 학습 결손 문제 및 해결 방안을 발표하였습니다. 먼저 평가 결과에 대한 즉흥적 대응보다는 전후 맥락을 잘 살피고 우리 교육이 나가야 할 방향을 차분하게 점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많은 교육 전문가들이 우려한대로 전반적인 학업성취 수준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학생의 경우 국어와 영어, 고등학생은 국어, 수학, 영어에서 기초학력 미달 수준의 학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반대로 보통학력 이상은 중학교 국어와 영어, 고등학교 국어에서 낮아진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비록 COVID-19사태가 교육에 끼친 학습 결손이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라 하더라도, 현실로 드러난 교육 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교육계뿐만 아니라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하여야 할 시점입니다.

 

초등학교 학생들은 평상시 190일 등교일 중 49%에 해당하는 92일을, 중학교는 46%에 해당하는 88, 고등학교는 55%에 해당하는 104일을 등교하는 것에 그친 것이 이번 학습 결손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음을 직시해야 합니다. 역설적으로 우리는 이번 평가 결과를 통하여 학교 교육이 얼마나 중요했었는가를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교육부는 이 같은 인식에 근거하여 등교 확대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원칙적으로 환영하는 바이며, 학습 결손의 시작이 등교일의 부족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당국의 진단에도 동의합니다.

 

 

그러나 무작정 등교를 확대하기 전에 학교 방역을 위한 투자와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 등을 차질없이 준비해야 하며, 평균 등교일보다 훨씬 부족하게 등교를 해야 했던 과밀학급의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 대안을 만들어 줄 것을 주문합니다. 자칫 학교가 집단감염의 온상이 되면 이는 전적으로 학생과 교사의 부담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일부 지역의 과밀학급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도 함께 만들어가야 합니다. 과밀학급의 존재는 학교와 학교 간 격차를 만들었으며, 일부 자원이 집중된 학교와 그렇지 않은 학교 간의 명백한 등교일의 차이를 불러왔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근본 방안은 교원단체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학급당 학생수 20명 상한, 유치원 14명 상한의 입법 과제가 해결되어야 합니다. 이는 공교육의 질을 높이는 방안인 동시에 COVID-19 이후 다시 올지 모를 다음 팬데믹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습니다.

 

전반적인 학습 결손 속에서도 원격수업 상황에 대한 긍정적인 응답 비율이 높았던 것에 주목합니다. 선생님의 수업에 대한 긍정 응답 비율이 중384.5%, 282.4%로 나타난 것은 우리 교육이 COVID-19사태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의 근거라고 평가합니다. 모든 교육의 중심이 학교 현장의 교실에 있음을 알려주는 소중한 증표입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이번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학교 교육의 중요성을 다시금 강조하고, 교육부와 일선 교육청은 교육회복의 길이 정상화된 학교 교실에서 선생님들이 역량을 맘껏 발휘하도록 해 주는 것에 있음을 명심하고, 여기에 적극적인 행정 지원이 집중되기를 주문합니다.

 

 

 

2021. 6. 3.

 

 

실천교육교사모임


Articles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