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

[시작 전]

 

바쁜 3월... 꿀같은 토요일 아침...

금요일 밤까지만 해도 피곤으로 점철된 나머지... 괜히 연수를 신청해서 고생을 샀나 싶었다. ㅋㅋ

그.래.도... 내 선택은 [가즈아~] >> 한 순간의 선택은 평생을 좌우할 것 같음~ ㅋㅋ

 

연수 시작 전... 다소 뻘쭘했던 나...

연수를 위해 친절하게 준비해 주시는 선생님들~ 그래서 다소 좀 긴장했던 마음이 풀렸던 것 같다.

 

[연수 시작]

* 연수를 시작하며 강사 소개를 해주시는 정유진 선생님.

"내 삶의 빛깔이 우리 학급의 빛깔이 된다"는 말씀을 하시며, 선생님 소개를 참 재미있게 해주셨다.

 

>> 갑자기 급반성...

올해 1학년인 우리 아이들에게 난 내 소개를 어떻게 했던가... 에공... 숨고 싶어진다. 못한 소개라도 차차 보여주는 걸로. ^^;; 

내가 알고 있는 것, 내 삶에 묻어있는 것을 교육과 잘 꿰어내어 담아내는 것도 나만의 실천교육학은 만들어 가는 방법이라는 것을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교사의 삶 자체가 교육자료가 된다!

 

@ 술래잡기 놀이로 서로 연수받는 선생님들과 가까워지기

1. 한걸음 술래잡기(교실에서 쉽게 할 수 있음)

- "나는 ***이야, 하나 둘"

술래 처음에는 세 걸음,

- "**야"  나중에는 한 걸음씩

 

2. 아메바 술래잡기(교실, 강당 모두 가능)

- "아메바"를 외치며 3걸음씩 이동하며 잡음. 잡힌 사람이 술래가 됨.

- 4명이 되면, 세포분열하여 둘로 쪼개짐.

 

3. 좀비 술래잡기

- 아메바 술래잡기와 비슷, 모두가 좀비가 되는 3박자 걸음으로~

도망다닐 때, 발꿈치를 닫고 또는 허벅지를 붙이고 도망다니